::::: 울산국화원 :::::
Menu Close Menu

커뮤니티

울산 국화원은 소중한 분이셨기에 특별한 곳에 모셔 정성을 다하겠습니다.

FAQ

자주묻는질문

자주하는질문

장례 정보

페이지 정보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16-12-29 14:27 조회4,730회 댓글0건

본문

'화장장·변전소' 지자체에 교부세 더 배분 -서울경제- 
송·변전이나 화장시설을 비롯해 장애인이나 노숙인 생활시설 등 집단민원이 많이 발생하는 곳에 대해 정부가 교부세를 더 많이 지원한다. 행정자치부는 내년부터 사회복지 수요와 낙후지역 개선, 기피시설 지원 등에 초점을 맞춰 보통교부세 제도를 개선한다고 3일 밝혔다. 
[분묘기지권] 갑자기 철폐하면 대혼란 특정 시점 이후부터 없애야 -주간동아- 
9월 22일 대법원은 분묘기지권의 성립 여부에 대해 이례적으로 공개변론을 진행했다. 머지않은 장래에 최종 판결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분묘기지권이란 ‘타인의 토지 위에 있는 분묘의 기지(基地)에 대해 관습법상 인정되는 지상권과 유사한 일종의 물권’을 가리킨다. 즉 정해진 조건만 맞으면 토지 소유주가 묘지 이장을 요구할 수 없는 권리를 말한다. 
음식 못 주는 장례식장? 권익위 "장례식장에 음식을 허하라" -파이낸셜뉴스- 
국민권익위원회는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에게 음식물을 제공하지 못하게 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민원에 대해 음식물 제공을 허용하라고 화성시에 권고했다. 국민권익위원회는 장례식장에서 조문객들에게 음식물을 제공하지 못하게 해 운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민원에 대해 음식물 제공을 허용하라고 화성시에 권고했다. 
[스마트 리빙] 내 장례 준비는 내가! '셀프 장례' 外 –MBC뉴스- 
최근 자신의 장례 준비를 자식들에게 맡기지 않고 본인이 직접 결정하는 이른바 '셀프(self) 장례'가 늘고 있다고 합니다. 자신이 계획한 장례 절차와 방법을, 미리 마련한 장례 비용과 함께 가족에게 맡기는 경우가 많다는데요. 장례 기간도 1~2일로 짧은 편이고, 매장보다 화장이나 산골장을 선호한다는 게 셀프 장례의 특징이라고 합니다. 
김영란법이 지역 장례식장 조문 문화 바꾼다. -디트뉴스24-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 일명 김영란법이 시행된지 한달을 넘었다. 최근 건양대학교병원 장례식장은 모바일 조문메시지 및 조의금 전달 시스템을 도입해 김영란법을 대비한 조문 문화 변화에 발빠르게 대처하고 있다. 

"화장은 허용하되 유해 뿌려선 안 돼” –가톨릭신문- 
한국의 장례문화가 급속하게 화장 중심으로 바뀌는 가운데, 교황청 신앙교리성이 화장에 대한 지침을 다룬 훈령을 발표해 관심을 끌고 있다. 신앙교리성은 10월 25일 죽은 자의 매장과 화장의 경우 유해 보관에 관한 지침을 담은 새 훈령 「그리스도와 함께 부활하기 위하여」(Ad resurgendum cum Christo)를 발표했다. 훈령은 화장보다는 매장을 선호한다는 교회의 기존 입장을 확인하고, 화장 시 유해 보관 방법에 관해 구체적인 지침을 제시했다. 
충남도 산하 공공의료기관 장례용품 폭리 논란 –충청투데이- 
충남도 산하 공공의료기관들의 장례용품 폭리 운영이 심각하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최근 3년간 장례용품의 원가는 지속적으로 낮아졌지만, 판매가는 요지부동하고 있다는 점에서다. 1일 충남도의회 문화복지위원회 소속 조길행·김연·윤지상 도의원이 도로부터 제출받은 ‘충남 공공의료기관 장례용품 운영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3년간 장례용품 원가는 지속 하락했다. 
유골로 만드는 다이아몬드 '인기' -OBS 뉴스- 
스위스에는 사랑하는 사람과 영원히 함께하고 싶은 소망을 이루어주는 회사가 있다고 하는데요.필요한 건 오직 두 가지. 우리 돈 500만 원 정도의 돈과 사랑하는 사람의 유골이라고 합니다. 화장한 유골 분에서 탄소를 추출한 후 이를 1,400도가량의 고온과 1,600톤 정도의 고압 처리를 거치면 천연 다이아몬드와 똑같이 순수한 탄소로만 구성된 유골 다이아몬드가 완성된다고 합니다. 

비석은 옷걸이, 돌무덤은 식판… 공동묘지에 사는 200만 카이로 시민들 –조선일보- 
3일(현지 시각) 새벽 이집트 수도 카이로 동부의 알 아라파 공동묘지. 직사각형의 돌무덤들 사이에서 사람들이 하나둘씩 일어났다. 두 자녀를 둔 아버지인 오마르 파우지는 "3년 전 알 아라파로 이사 왔다. 집세 걱정 없이 살 수 있는데, 땅 아래 묻힌 시신이 무슨 문제냐"고 했다. 
죽음의 공포가 인류의 문명을 살찌웠다 –경향신문- 
죽음만은 다르다. 사람은 누구나 죽는다. 죽음은 언제든지 찾아올 수 있다. 죽음은 예측할 수도, 통제할 수도 없다. 이와 같은 죽음의 실체를 알면 알수록 인간은 공포에 젖어든다. 인간은 죽음과 그 공포를 극복하려 발버둥쳐왔다. 죽음 자체를 부정하고 영원히 살 수 있는 방법을 찾아 신비의 과일, 불로장생의 묘약을 찾아 헤맸다. 안락한 사후세계에서의 영원을 꿈꾸기도 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